“학원 보내세요, 수능은 교과서 안 나와요” 담임선생님의 말




저녁을 먹고 식탁을 치우고 설거지를 하는 동안 내 아이들은 때 지난 무한도전 유튜브 영상을 보며놀고 있었다.’그래, 온종일 모든 시간을 공부에만 할애 할 순 없는 일이지.’ 속마음으로 나를 다독였다. 하지만 아이를 바라보며 속마음을다독일수록오히려 그화를 참아낼 수가 없었다.결국 밤11시를 기점으로 큰아이에게 분노를 쏟아내고 말았다.


“그렇게 공부해서 어떻게 좋은 성적이 나오길바라냐”는 말을시작으로 ‘노력하지 않는데 어떻게 실력이 늘길 바라냐’, ‘학원에서의 공부가 진정한 너의 공부가 아니다’ 등등.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66915

더굿리뷰: [ 0 / 5.0 ]

종이컵→컵→크리스탈 잔… 와인 맛이 이렇게 다릅니다

동기 형들과 와인을 처음 마시게 된 이후로 우리는 보다 본격적으로 와인을 마시기 시작했다. 정말 뭐에 홀린 듯이 거의 매주 한 번 아니면 두 번, 많게는 월, 화, 수, 목, 금, 토, 일 퇴근 후 매일 모여 와인을 마시기 시작했다. 사실 나보다는 오히려 영훈이형이 더 와인에 대해 적극적이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영훈이 형은 와인을 보다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곳을 알아오지 않나, 인천지역 와인 동호회에도 가입하며 활발한 와인 생활을 시작하였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66107

더굿리뷰: [ 0 / 5.0 ]

한국민속촌에서 오십년을 산 사람, 정인삼




정인삼이 한국민속촌 농악단을 떠난 것은 지난해인 2019년. 1974년 창단 때부터 단장을 맡았으니 46년간 몸담았던 직장이며 무대였다. 상쇠이자 맏형으로 농악단을 이끌었던 정인삼. ‘농악의 대부’라는 그가 민속촌 마당에서 반 백년 동안 나섰던 공연 횟수는 얼마나 될까? 함께 신명을 나누며 어우러졌던 관객 수는 헤아릴 수나 있을까?


그런데 한국민속촌에서 “공연물을 유행에 맞게 개편한다”는 방침을 세움에 따라 그는 지난날을 추억으로 묻고 정든 곳을 떠나야만 했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66837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