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은 스스로 책임지라’는 3등급 산책로




낯선 산속에서 새소리에 잠을 깬다. 어젯밤 내리던 비는 아직도 간간이 떨어지고 있다. 여름이지만 서늘한 기운이 몸을 파고든다. 깊은 계곡에서 나오는 물을 받아 얼굴을 씻는다. 상쾌하다. 상추를 곁들인 빵과 잼으로 아침을 해결했다. 오늘은 이곳저곳을 혼자 돌아볼 생각이다.


일단 관광객이 찾는 국립공원을 목적지로 정했다. 이곳에서 가까운 곳이다. 도로를 관리하지 않아 웅덩이가 많이 패어 있는 비포장도로를 조심스럽게 운전한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98393

더굿리뷰: [ 0 / 5.0 ]

이 미륵불을 보는 순간, 얼음처럼 굳어버렸습니다

포천시 천년고찰 ‘왕방산 왕산사’


축축하게 젖은 대기 속에 메케한 향 내음이 짙게 배어 있었다. 왕방산에서는 계속해서 거센 바람이 불었지만 한번 공기 중에 밴 향내는 쉽게 사라지지 않았다.


모든 것에는 인연이 있다고 했던가. 시절 인연, 사람 인연… 왕산사와의 인연은 오늘이었나보다. 근처를 지나며 ‘왕산사’ 이정표를 보았던 것이 몇 번인데 드디어 오늘 예정에도 없이 왕산사를 밟게 되었으니 과연 시절 인연은 있는가 보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98916

더굿리뷰: [ 0 / 5.0 ]

이 푸짐한 닭알탕 보소, 결코 가난하지 않은 한 그릇

인천은 항구다. 광복 후 이 나라의 경제부흥에 절대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그즈음 이 나라는 피폐했다. 아무것도 없었다. 모든 산업재를 외국에서 실어 와야 했다. 국내로 들여오는 산업물자의 90% 가까이가 인천항으로 들어왔다(인천항만공사 홈페이지). 이는 서울을 비롯해 전국으로 퍼져나가 대한민국 경제부흥의 소중한 자산으로 쓰였다. 하지만 6.25 한국전쟁은 그마저도 쓸어가 버렸다.


전쟁 후 우리가 살 길은 외화밖에 없었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97334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