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때 총 맞은 소나무부터 800살 먹은 은행나무까지

사람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일생을 나무와 함께 한다. 지금은 옛 풍습이 돼 버렸지만, 오륙십 년 전만 하더라도 아기가 태어나면 제일 먼저 새끼줄에 소나무 가지와 숯이나 고추를 끼운 금줄을 대문에 걸었다. 그 아기 자라 한평생을 마치고 세상과 이별할 때도 나무로 만든 관 속에 몸을 누이고 저 세상으로 떠났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43257

더굿리뷰: [ 0 / 5.0 ]

꼭 용의 승천 같네… 성북동에 이런 야경이

한양 도성의 북쪽에 있다고 하여 이름 지어진 성북구 성북동은 고급단독주택과 각국 대사관저가 몰려있 곳이다. 또한 과거로부터 서민들의 주거 지역이었기에 예스러운 가옥이 드문드문 남아있으며 여러 대학교가 밀집해 있기도 하다.

성북구에서 둘러볼 만한 문화재로는 총독부가 싫어서 일부러 북향으로 지은 만해 한용운의 심우장, 시인 백석과의 로맨스로 잘 알려진 김영한과 길상사, 7화에서 소개했던 석굴암을 재현한 보문사 등이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44343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