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뚫린 검은 돌들이 지천에… 이거 보려고 이 고생을



교동가마소를 찾아서


한탄강 지질명소를 찾아가는 일은 대체로 간단치가 않은데 이번 교동가마소 탐방은 특히 그랬다. 내비가 알려준 길은 따라 갔는데도 막판에 길을 잃곤 했다. 무언가에 홀린 듯 몇 번이나 같은 곳을 뱅뱅 돌았다. 지난 여름 홍수 때 하천 범람의 위험이 있어 설치한 도로통제 표시판을 미처 보지 못했던 것이다.


근처에 차를 세우고 경기 천년길 표식을 따라 하천길을 걷는데 여간 으스스한 것이 아니었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13078

더굿리뷰: [ 0 / 5.0 ]

대전이 ‘노잼’ 도시? 여길 와보셔야 합니다




가끔은 겨울이 가는 게 몹시 아쉽다. 코끝과 손끝마저 아려오는 추위가 온몸을 감싸는, 차디찬 겨울이 뭐가 그렇게 좋다고 이렇게 또 계절 가는 것이 아쉬울까? 겨울밤을 생각하면 불빛이 새어 나오는 포장마차와 손끝을 호호 불며 마시는 어묵 국물이 생각난다.하지만 올해 겨울은 그러지 못했다. 아쉽지만, 그래도 눈은 실컷 봤으니 그걸로 되지 않을까?


대전으로 향했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13752

더굿리뷰: [ 0 / 5.0 ]

경주 석굴암에는 또 하나의 숨겨진 보물이 있다

지금의 중장년층이면 누구나 옛 수학여행의 추억이 떠오르는 곳이 있다. 바로 경주 불국사와 석굴암이다. 해외여행은 꿈도 꾸지 못하던 시절, 천년고도 경주는 중고등학교 수학여행지로 1순위에 꼽힐 정도로 누구나 한 번쯤 다녀온 곳이다.


수학여행의 메카처럼 불린 석굴암 경내에는 그동안 일반인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던 곳이 있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13660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