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한인의사의 칼럼 3 – 일반의사의 시각

우리가 서로를 돌본다
-일반의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보는 시각

 

호주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처음 등장할  페이스북에 유행하는 사진이 있었다.  “나는 당신을 위해 일터에,  당신은 나를 위해 집에. I stay at work for you, you stay at home for me”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있는 의료 종사자들의 사진이었다.

 

이 유행사진은  우리가 서로를 어떻게 보호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료 종사자들의 생각을 잘 잡아낸 것 같다. 일반 호주인들은 놀라울 정도로 호응해 주었고 호주 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자가격리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훌륭하게 실행해 왔다. 그러나 우리는 현실에 안주해서는 안된다. 특히 사회적 거리 두기가 막 완화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는.

그렇다면 필자는  의사로서,  남편으로서, 또  아버지로서 어떻게 나와 가족을 보호하고 있을까?

첫째, 병원에서는 파란 수술복과 개인 보호 장비(PPE)를 착용한다. 여기에는 마스크와 고글이 포함된다. 고맙게도 지금은 개선되었지만, 처음에는 개인보호장비와 효과적인 손 소독제를 충분히 구입하는게 쉽지 않았다. (코로나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으려면 알코올 함량이 적어도 약 70%는 되어야 함). 전 세계 많은 의료 종사자들이 적절하게 갖춰지지 않은 보호장비 때문에 불만이 많았다. 독일에서는 의사들이 이 문제에 관심을 끌기 위해 청진기만 들고 벌거벗은 포즈를 취한 채 사진을 찍는 움직임까지 벌어졌었다. 호주에서는 전혀 그런 운동이 일어나지 않아 우리에게도 그리고 대중에게도 아주 다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우리 의사들은 현재 원격 진료로 수많은 환자를 보고 있다. 이를 통해 환자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병원직원과 그 가족도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경우 우리 환자들은 이 방식을 받아 들이는데 환상적으로 협조적이었다. 또 대기실이 폐쇄되었기 때문에 의사가 들어오라고 부를 때까지 차 안에서 대기해야 한다거나, 진료시 의사로부터 1.5미터 떨어진 의자에 앉아야 한다든가 하는 병원의 다른 조치들도 잘 이해해 주었다.

마스크를 쓴 채 들어오는 환자들도 가끔 보인다. 한때 호주에서 보기 드문 광경이었던 것이 이제는 흔한 일이 되었다. 사람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사용하는 한, 마스크 착용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가끔  사람들이 몇 분마다 끊임없이 마스크를 만지거나 고쳐 쓰는 것을 본다. 가끔은 장갑을 끼고 들어오는 환자도 있는데 그분들 중엔  장갑착용만으로도 충분히 보호되니 손을 씻거나 소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분도 있다.

자, 이렇게 생각해 보자. 집을 벗어나 공공장소로 나오는 순간, 만지는 모든 것이 빨간 페인트로 덮여 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만약 빨간 페인트에 손을 대었다가 얼굴이나 마스크를 만진다면 어떻게 될까? 만약 내가 빨간 페인트를 접촉할 때 장갑을 끼고 있었는데 그 장갑 낀 손으로 또 얼굴을 만졌다면  장갑이 정말 나를 보호할 수 있을까?  제대로 자신을 보호하려면 여러분은 공공장소에서 어떤 것을 만진 직후에 바로 손을 씻거나 소독하거나 장갑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얼굴의 마스크를 만지기 전과 만진 후에 손을  씻어야 한다. 빨간 페인트를 상상하자.

둘째, 그럼 집에선 어떻게 하고 있을까?

필자는 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차고에서 신발을 벗는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리 신발은 박테리아에 심하게 오염되어 있다. 누구도 박테리아를 집에 들여오고 싶지 않을 것이다. (사실  거미가 하룻밤 사이에 신발 안에 들어가는 것을 막기 위해 문 앞의 상자 안에 신발을 넣는다.)

그리고 나서 아이들이 필자를 맞기 위해 아빠! 하며 달려올 때, 손바닥을 내밀고 “오지 마!”를 외치고, 수술복을 세탁기에 집어넣고, 샤워기로 바로 뛰어든다. 샤워를 하고 나서야 아이들의 환영과 포옹을 받으며 하루 중 가장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집에 있는 가족들에게 뭐라고 말하고 있을까?

그렇다.  손을 자주 씻으라고 말한다. 그렇다. 공원에 있는 놀이 기구에 손을 대지 말라고  얘기한다. 그렇다.  아이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쇼핑하러 갈 수 없다고 말한다… 하지만 가끔은 이런 말이 정말 내가 집의 가족에게 해줘야 할 말이 이런 것밖에 없나 의문이 든다.

음… 몇 달 전에 상당히 몸이 안 좋은 상태로 진료실로 들어왔던 나이 든 환자 한분이 최근 필자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했다. 그분은 내가 구급차를 불렀던 것도 기억하지 못했고,  혈압을 안정시키고 산소를 공급하는 등 조치를 취한  그날 황급하게 벌어진 여러 일도 기억하지 못했다. 그분이 기억할 수 있는 건 구급대원들이 자신을 들것에 싣고 움직이는 동안 내가 그분의 어깨에 손을 얹고  눈을 쳐다보며 모든 것이 잘 될 거라고 그분에게 말한 것 뿐이라고 한다. (솔직히 말하면 그렇게 했는지 나는 기억이 잘 나지는 않는다!)

하지만 우리 아이들이 가끔 우리에게서 들어야 할 말이 그런 것일지도 모른다. 모든 게 잘 될 거라고.

의사 오웬 권 Dr Owen Kwon

노스라이드에 있는 메디컬 센터에서 일반의로 일하고 있는 오웬 권은 호주한인의사회 코로나 바이러스 의료자문위원회 위원이다.

더굿리뷰: [ 4.5 / 5.0 ]

호주 한인의사의 컬럼 2 – 전문의 이은아 박사 A/Prof Alice Lee

코로나 바이러스와 호주 사회
전염성이 매우 강한 코로나 바이러스, 아직 마음을 놓을 때가 아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 건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호주인들은 이제 최악의 시나리오는 실현되지 않을 것 같다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기 시작했다. 하지만 끊임없이 변화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을 해제하고, 단계적으로 학교로 복귀하고, 정상적 의료체계로 차츰 돌아간다  해도, 우리는 바이러스가 현실 세상에 광범위하게 남아 있다는 사실을 놓쳐서는 안된다. 효과적인 백신도 없고 치료방법도 없다.

우리 사회를 지켜온 것은 오직 자기 위생, 지속적인 손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 양성 확진자 발견과 그에 따른 격리(증상이 있는 사람이나 귀국 여행자 대상)의 예방적 전략이었다. 우리는 이 바이러스가 얼마나 전염성이 있는지, 얼마나 빨리 퍼질 수 있는지를 보았다 (크루즈 루비 프린세스호, 노인요양원 집단 감염, 그리고 최근 감염률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가 다시 외국인 노동자들 집단 거주지에서 대량으로 신규감염이 발생한 싱가포르의 사례).

시드니에는 입원 환자의 수가 시스템에 부담을 준 병원들이 몇 개 있었지만, 대부분의 경우에  굉장한 노력과 시간을 들여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후에 이 소강상태를 맞고 있다. 우리는 다행히 미국이나 유럽에서 보고된 급하게 몰려드는 환자들의 행렬은 겪지 않았다. 급증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에 대응하기 위해 인력과 자원 준비를 확실히 하기 위해, 일상적인 병원진료는 대기 상태가 되었고 환자들은  선택적 치료를 기다리고 있다. 그리고 어떤 분들은 병원에 오는 것 자체를 두려워 하여 늦게 오기도 한다.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되지 않은 보건 비용은 여전히 지급을 결정하기가 어렵다. 원격진료 (Telehealth)가  치료에 어느 정도 사용되기 시작했지만, 낙후된 지역의 많은 사람들은 이런 진료 기회에 접근하는 것이 쉽지 않다. 원격진료가 가능하다고 해도 얼굴을 마주보고 하는 진료와 완전히 같지는 않다.

평범한 삶으로 돌아가기를 열망하는 사람들을 위해 필자가 몇 가지 기본적인 사실들을 상기시켜줘야 한다면 이 얘기를 하고 싶다. 이 바이러스가 얼마나 전파가 쉬운지에 관한 것이다. 처음부터 그거였다. 가능한 한 손 씻기, 사회적 거리 두기의 기본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란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비슷한데도 코로나 바이러스 질병의 치사율은 3%를 넘고 노인들과 당뇨, 고혈압, 심장, 간, 신장, 폐 질환을 포함한 동반성 질환을 가진 사람들, 비만인 사람들, 암 또는 다른 형태로 면역이 억제 된 사람에게는 훨씬 더 높다. 노인들은 사망률이 50%에 육박하는데 대부분은 가족을 볼 수 없고, 사람과의 접촉이 거의 없는 고립된 곳에서 외로이 사망한다.

지금은 현실에 만족할 때가 아니다.  비누로 손을 씻자 (바이러스는 비누로 죽는다). 얼굴을 손으로 만지지 말자 (이것이  스스로 감염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이다).  마스크를 쓰고 있다면,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고 마스크를 되도록 만지지는 말아야 한다. 장갑과 마스크는 적절히 사용할 경우 감염 위험을 줄이지만 잘못 사용하면 위험을 증가시킨다.

백신은 아직 초기 테스트 단계에 있으며,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안전한지에 대한 데이터는 건강한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초기 연구가 진행 중일 뿐이므로 아직 멀었다. 신속하게 진행 하고 있지만 향후 1년 동안은 전 세계에 보급되는 예방접종약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 옵션은 이전에 사용 가능했던 의약품(말라리아 약품 콜로로킨) 사용에서부터 다른 감염을 위해 개발된 의약품(에볼라용으로 개발된 렘데시비르)에 이르기까지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 모두에서 주목을 받아왔고, 최근 미국 대통령은 농담식으로 표백제를 제안하기까지 했지만 아직도 치료약은 없다.  빈민촌의 대량 감염이 큰 위협으로 존재하는 아프리카의 발병이 증가한다는 보고가 계속 되는 상황에 그 약들이 얼마나 안전할지 그리고  최선으로 활용될지 연구가 계속 진행중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과 존중을 요구한다. 우리는 바이러스와 공존하며 우리 자신과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우리 사회를 보호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우리 모두 이 일에 한몫을 담당하고 있다.

이은아 박사 A/Prof. Alice Unah Lee

더굿리뷰: [ 4.4 / 5.0 ]

시드니 한인 네트워크 2020년 5월 22일자 주간 소식 (COVID-19 특별판)

1. CASS, 라이드/헌터스 힐 거주 어르신 대상 무료 식품 바구니 배달

라이드와 헌터스 힐 카운슬은 해리스 팜 마켓과 파트너십으로 COVID-19로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위해 매주 식품 바구니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CASS는 신선한 농산품과 필수식품으로 구성된 이 식품 바구니를 도움이 필요하신 어르신들에게 배달해 드리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으로 도움이 필요하신 분을 아시거나, 혹은 본 프로젝트에 배달 자원봉사로 참여하시고 싶으신 분은 (02) 9789 4587 (연결 후 ‘2’를 누름)로 CASS에 문의해 주시기바랍니다.

2. 자가격리로 인한 가정폭력 발생시 도움

가정폭력 위기 상황이라 전화신고가 힘들 때 호주 전역에서 트리플 제로 000 번호를 누른 후 말을 하지 않고 번호 55만 누르면 경찰에게 전화기가 위치한 주소가 전달이 됩니다. 또 24시간 접근가능한 가정폭력 위기 전화의 번호는 1800 65 64 63 이며 숙박과 법률 서비스를 안내해드립니다.

3. 코로나바이러스 특별 무료 TAFE 코스 안내

NSW에 살고 영주권자 이상이며 17세 이상인 분들을 위한 TAFE의 무료 코스를 알려드립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자가격리 기간에 취업에 필요한 기술을 무료로 익히세요.

행정 업무, 워드, 파워포인트 등 디지탈 업무, 초보 어카운팅, 병원 행정, 리더쉽 발전, 실무 비즈니스 기술등의 다양항 영역이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https://www.tafensw.edu.au/fee-free-short-courses를 클릭하여 알아보세요.

4. 칼링포드 도서관의 한인 독서 클럽 안내

칼링포드 도서관에서 만나던 한인 독서클럽이 온라인 블로그를 시작하였습니다. 코비드 19 때문에 많아진 여가시간에 읽으신 한국서적이 있으시면 아래 링크로 들어가셔서 리뷰를 남겨주십시요. 저희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지 않은 책도 좋습니다. 남기신 리뷰나 코멘트는 익일 업데이트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문의는 Glenda 글렌다 (수, 목, 금) 에게9806 5850 으로 해주십시요.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https://parrareads.parracity.nsw.gov.au/forums/forum/korean-book-club/

5. 노숙자 방지를 위한 주택 서비스

노던 센터는 정부주택 공급자, 부동산 또는 다른 기관과의 사이에서 어떤 문제를 겪고 계신다면 여러분을 대변하여 해결하도록 도와 드립니다. 그리고 현 상황에 맞는 오랫동안 거주 가능한 주택을 찾도록 도와 드립니다.

– 거주지역: 라이드, 쿠링가이, 헌터스힐, 에핑, 레인코브, 윌로비, 노스시드니, 모스만 지역

– 연락처: 노던센터 9334 0111 (한국인 직원)

또 노던센터에서 푸드바우처도 발급해 드리니 문의해 주세요.

6. 이스트우드 크리스챤 커뮤니티 에이드

CCA (크리스챤 커뮤니티 에이드)는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렌트비 보조, 전기세 보조, 구호 물품 배부 등의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식품이나 생필품등 기부를 원하는 분들은 CCA의 한인직원에게 연락해 주세요.

한국어 문의: 클로이 9858 3222, 0416 169 755 c[email protected]

7. 피닉스 하우스 청소년 서비스 안내 (14세-25세 청소년)

독립을 준비하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여 취업 준비 프로그램과 TAFE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센터링크 복지금 지원, 정부지원 하우징 (집) 지원등을 도와 드립니다. 현재 재학중인 학교에 어려움을 경험하고 학교 교장선생님 또는 상담선생님과 대화에 부담을 느끼거나 도움이 필요하시면 학생의 편에서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경우에 따라 법률서비스와 다양한 건강 복지 서비스도 연결해드립니다.

문의: 피닉스 하우스 청소년 서비스, 사회복지사 Kate Lee, 0410 025 913

8. 한인 어르신 타블렛과 모발폰 교실이 채스우드 지역에 있습니다. 채스우드에서 한인 자원봉사자들이 문자메시지, 발신 및 수신, 사진촬영, 연락처 목록관리등의 전화기/타블렛 사용법을 도와드립니다. 반드시 예약하셔야 합니다

장소: MOSAIC 센터 12 Brown Street Chatswood

예약 및 문의: 9777 7952

9. 다문화 문제성 도박 서비스 (Multicultural Problem Gambling Service for NSW) 의 한인 상담사가 도박문제로 힘들어하는 본인이나 가족/친척/지인들 에게 무료 도박/게임 중독 상담과 채무상담을 제공합니다. 다문화 문제성도박 상담소에02 8838 2011 / 0418 838 499 (월-금, 9-5) 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업무 시간 이외에는 Gambling Help (24/7) 1800 858 858 로 연락해 코리안이라고 말하시기 바랍니다.

어떤 것이 문제성 도박인지 알고 싶은 분은 https://bit.ly/34bdyOB를 클릭해서 한국어 자료를 내려받으세요. 정신건강 관련된 한국어 자료도 여기서 찾으실수 있습니다.

https://www.dhi.health.nsw.gov.au/transcultural-mental-health-centre-tmhc/resources/in-your-language/korean/korean.

10. 한인 가정폭력 정보와 서비스 연결 허브 안내

본인이나 주위에 가정폭력으로 고생하는 사람을 돕고 싶다면 카톡이나 이메일로 관련 정보를 얻으실 수 있습니다.

한인 DV 허브 카카오톡 아이디: nodvforkorean 이메일: [email protected]

11. 한인 장애인 복지 서비스 CASS 지니 송 0409 481 844

더굿리뷰: [ 4.5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