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아재의 노무현: 그들이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세상을 보게 만든 사람

번아웃이 온 것 같았다. 글도 써지지 않고일도 진척이 없다.여기저기 바쁘게 돌아다니는 것 같은데, 결과는없다.해야 할 숙제는 쌓여만 간다. 환절기라 몸이 쳐져서 그렇겠거니 하지만, 그게 아닌 것 같다.

이게 다 대선 때문이다.어떡하지.

마음은 갈팡질팡, 몸은 물에 젖은 솜이불처럼 축 처져 있는데 죽지않는돌고래 편집장으로부터 문자가 왔다. 원고를 기다리다 답답했는지이번엔 구체적으로 주제까지 정해진 주문서를 보냈다.

‘그 시절, 함께 한 노무현’

어우, 어렵다.그분 이야기를 감히 내가?

50대 아재가 겪었던 노무현의 이야기를 담담히 ‘수필’로 써달라는 주문이었다. 여기서 ‘수필’이라는 것은 마음을 가볍게 하여 부담 없이 미끼를 물게 하려는 유혹의 단어임이 틀림없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딴지일보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s://www.ddanzi.com/736566082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