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미디어의 한국 대선 보도법: 일본이 응원하는 후보는 정해져 있다

현재 한일 관계는

최근 몇 년을 보면, 한일 관계는 전후 최고로 냉각된 듯하다. 사실 여부를 떠나 일의대수(一衣帯水)라는 표현에서도 알 수 있듯이웃지간인 한일 간 정상회담이 있었던 것이 언제인지도 기억이 가물가물할 정도다.

거기에 2년 전부터 코로나 사태가 터지며 방역을 위한 입국제한 조치 등과 맞물려 한일 간 인적 교류도 거의 동결된 상태다. 말 그대로 인적교류와 양국 정부의 소통도 단절된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한일의 냉각 관계는 예견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2015년 12월 당시, 박근혜 정권이 일본군 위안부 전격 합의를 돌연 발표했을 때, 한국 사회에는 큰 동요가 있었다.

2018년 10월 대법원에 의한 징용공 배상 판결이 났을 때는 일본 국내의 반발이 심화되었고(아베 정권에 의해 2019년 7월),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한다는 경제 보복조치로까지 이어지게 되었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딴지일보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s://www.ddanzi.com/720402293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