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3년만에 청산도슬로걷기-장보고수산물축제 개최

‘슬픈 눈매를 꾸욱 누르고 있는 바다는 단 한 줄의 그리움이다’라는 어느 시인의 말처럼. 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만 내딛는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이라는 것을 몰랐을 땐 바다를 알지 못했다.그때의 바다는 잊어도 좋았다.

하지만 시간 속으로, 삶 속으로 한 발 한 발 걸어 들어갈 때 그 삶은 쌓는 것이 아니라 무너뜨려, 수평선을 만드는 일이라는 걸 알았을 때 바다는 그리웠다. 그것이 안음임으로, 당신의 그리움을 안아줄 바다, 2022년 스토리가 있는 완도바다.

완도군은 국민 여행지가 된 청산도의 쉼과 풍부한 수산물을 맛볼 수 있는 청산도슬로걷기축제(4. 1~5. 8)와 장보고수산물축제(5. 5~5. 8)를 3년만에 개최한다.

서길수 관광과장은 “지난 2년간은 코로나19로 인해 완도군의 역량을 군민들의 안전에 집중해 왔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06346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