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르르 무너진 국내선 발권수수료···분노감 고조

최근 네이버 항공권에 마이리얼트립과 트리플이 새롭게 진입하면서 어렵게 정착시킨 국내선 발권대행수수료(여행업무취급수수료, TASF)가 유야무야 사라졌다. ‘공든탑’을 무너뜨린 신규 플레이어들에 대한 원성이 커진 가운데 정상화를 위한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국내선 항공권 발권대행수수료는 주요 여행사 10여 곳이 소비자에게 편도당 1,000원씩 부과하는 내용으로 의견을 모으고 지난 2019년 처음 도입했다. 국내선 항공권 판매에 따른 수익이 심각하게 저조한 상황에서 불필요한 경쟁을 줄이고 상생하자는 목적으로 도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여행신문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travel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3675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