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덮인 자작나무 보려면 영양군 죽파리로 가세요

본격적인 겨울의 문턱이라는 소설(小雪)이 지나고, 중부 지방엔 벌써 눈이 내렸다는 뉴스가 들려왔다. 며칠 전부터 부쩍 차가워진 날씨 탓에 옷장 깊숙이 넣어뒀던 두꺼운 모직 코트나 패딩점퍼를 꺼내 입고 출근과 등교를 서두르는 이들이 많아졌다.

흐르는 시간은 누구도 멈추거나 건너 뛸 수 없다. 그건 수만 년 이어져온 부정할 수 있는 당연명제다. 저 멀리 북쪽에서 불어오는 삭풍은 이제 곧 경상북도 일대에도 닥칠 것이고, 울긋불긋한 단풍이 떨어진 자리엔 하얀 눈이 쌓일 터.

2년 가까이 우리를 괴롭힌 ‘코로나19 사태’의 수난 속에서도 또 이렇게 한 계절이 가고, 다른 한 계절이 오고 있다. 거부할 수 없는 자연의 순리.

이달 초부터 이른바 ‘위드 코로나’가 시작됐지만,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90108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