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때 총 맞은 소나무부터 800살 먹은 은행나무까지

사람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일생을 나무와 함께 한다. 지금은 옛 풍습이 돼 버렸지만, 오륙십 년 전만 하더라도 아기가 태어나면 제일 먼저 새끼줄에 소나무 가지와 숯이나 고추를 끼운 금줄을 대문에 걸었다. 그 아기 자라 한평생을 마치고 세상과 이별할 때도 나무로 만든 관 속에 몸을 누이고 저 세상으로 떠났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43257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