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여년 여왕 곁 지킨 필립공 영면에 들다”

필립공(에딘버러 공작)의 장례식에 홀로 앉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모습이 70여 년간 곁을 지키며 버팀목이 돼 준 부군 필립공이 세상을 떴음을 실감케했다.필립공은 17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3시 런던 교외 윈저성에서 열린 장례식에서 가족들의 배웅을 받으며 영면에 들었다.100세 생일을 약 두 달 앞두고 지난 9일 별세한 필립공은 윈저성 내 성조지 예배당 지하의 왕실 묘지에 안치됐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호주 톱 뉴스(TOP Digital News in Australia)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topdigital.com.au/news/articleView.html?idxno=11777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