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룽의 선경은 인간의 마음에도 신선을 내린다

청두에서 황룽(黃龍)까지 370km, 버스로 5시간 정도 달려야 한다. 거리보다 신경이 쓰이는 것은 해발 고도다. 청두 시내 고도는 평균 500m인데 황룽은 3553m다. 고산병 약을 챙기긴 했지만 몸이 잘 견뎌줄지 장담할 수 없다.


새벽녘 청두를 벗어난 버스는 북쪽으로 향한다. 꽃은 사라지고 양옆으로 험준한 산줄기가 이어진다. 치수에 성공해 하나라를 세웠다는 대우(大禹)의 동상이 창밖으로 지나간다. 우(禹)는 도마뱀, 용의 상형자인데 13년간 치수에 힘쓰느라 집 앞을 세 번 지나면서도 들어가지 않고 치수에만 전념했다고 한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10842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