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26시간 같은 이 느낌, 뭐지?




산중 생활은 청아한 목탁 소리와 함께 시작된다. 새벽 4시 반, 절이 잠을 깨는 시간이다. 아직은 칠흑 같은 어둠 속이다. 밝음이라곤, 하늘에 점점이 박힌 무수한 별들과 달빛뿐이다. 어둠 속에 소리와 빛이 만나 또 그렇게 하루가 열린다.


어느 곳에서도 똑같은 별과 달은 뜰 것이다. 단지 보이지 않고, 올려다보지 않을 뿐이다. 하늘의 별빛과 달빛보다 몇 배는 더 밝은 인공의 빛이 우리가 발 딛고 살아가는 땅을 뒤덮어서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713257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