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미륵불을 보는 순간, 얼음처럼 굳어버렸습니다

포천시 천년고찰 ‘왕방산 왕산사’


축축하게 젖은 대기 속에 메케한 향 내음이 짙게 배어 있었다. 왕방산에서는 계속해서 거센 바람이 불었지만 한번 공기 중에 밴 향내는 쉽게 사라지지 않았다.


모든 것에는 인연이 있다고 했던가. 시절 인연, 사람 인연… 왕산사와의 인연은 오늘이었나보다. 근처를 지나며 ‘왕산사’ 이정표를 보았던 것이 몇 번인데 드디어 오늘 예정에도 없이 왕산사를 밟게 되었으니 과연 시절 인연은 있는가 보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98916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