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피자집 직원의 거짓말 나비효과…170만 주민 발 묶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남부호주 주 아들레이드의 한 피자집 직원의 거짓말 때문에 약 170만 명이 거주하는 남부호주 주 전체가 봉쇄됐다가 조기에 해제하는 일대 소동이 벌어지면서 주민들의 허탈감이 커지고 있다.마셜 남부 호주 주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앞서 취해진 봉쇄조치는 한 남성의 거짓말에서 비롯됐다”면서 “봉쇄 조치를 21일 자정부터 해제한다”고 발표했다.남부호주 주는 지난 18일 주도인 애들레이드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엿새 동안 주 전체에 봉쇄령을 내린 바 있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호주 톱 뉴스(TOP Digital News in Australia)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topdigital.com.au/news/articleView.html?idxno=11054

더굿리뷰: [ 0 / 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