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길의 꽃무릇 레드카펫, 이 황홀한 풍경




남도의 가을이 익어가고 있다. 들녘은 누렇게, 산과 들은 선홍빛으로 물들고 있다. 이맘때 형형색색의 단풍보다도 먼저 찾아오는 정열의 꽃이 있다. 꽃무릇이다. 기다란 연초록의 꽃대 위에 왕관처럼 붉은 꽃으로 피어나는 꽃이다.


꽃이 필 때는 잎이 없고,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다. 꽃과 잎이 영원히 만날 수 없다. 꽃과 잎이 서로 그리워한다는 애절한 사연을 지니고 있는 꽃이다.


중략

기사/이미지 원본 출처 : 오마이뉴스 RSS Feed
전문 보러 가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80376

더굿리뷰: [ 0 / 5.0 ]